民主主義를 위하여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었다. 권력이 보통의 사람들을 핍박하고 그래서 보통의 사람들이 투사가 되고 열사가 되던 시절이 일단락되는 것인가. 오래도록 잊고 살게되었던 당연한 풍경들, 당연한 상식들이 화제거리가 되고, 그렇게 사람들은 감격하는 듯이 보인다. 뭐가 어찌되었건, 세상이 적어도 조금은 달라지기 시작한 모양이다.

선거의 결과는 사실 거의 정해진 것이었지만 지난 십년 가까이 상식이 무너지고 합리가 부정당하는 세월을 살아온 사람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불안했던 모양이다. 순리대로라면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는 것은 당연한 귀결인데도 말이다. 하지만 동시에, 2위를 차지한 후보가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은 차치하고라도 사람으로서의 자질조차도 의문스러운 인물이었다는 점, 그리고 사람으로서는 몰라도 정치인, 나아가서는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은 조금도 있어보이지 않는 사람이 3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은, 씁쓸하고 불안한 결과이다. 이념의 조각조차 없는 이들이 이념이라는 명분 아래 뭉치고, 정치인으로서의 자격조차 제대로 따지지 못하면서 투표하는 ‘시민’들이, 작년 가을 이후의 세태를 지나고서도 유권자의 4할이 넘는다는 사실은, 문재인의 당선이라는 당연한 결과에 가려졌지만 불길하고 안타까운 것이다. 이는, 민주주의를 누리면서도 그것을 지키고, 그 가치를 추구하는데에 별반 관심이 없는 이들이 ‘민주공화국’의 ‘시민’들의 4할을 넘는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한편으로 느끼는 안도감 말고도 여전히 우울한 기분을 떨치기 힘들다. 물론 박근혜 당선의 그 밤과 같은 절망감과는 다르지만 말이다.

그래도 다행이다. 이제 세상일들이, 전부가 그리 되지는 못하겠지만, 그래도 순리를 따르고, 상식이 몰상식을 몰아내는 그런 사회가 될까하는 기대를 조금은 가질 수 있게 되었으니 말이다. 다수의 보통의 사람들이 보통의 사람들로 살아갈 수 있는 세상. 그런 정상에 가까운 세상이 되어가는 계기가 되었을까 싶다. 그래서 아주 조금 가슴이 뛰고, 기대를 하게 된다. 15년 전 겨울의 어느 밤에 그러했듯이 말이다.

아니, 15년 전에는 조금이 아니었다. 바로 그 15년 전, 노무현이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던 밤, 나는 잠을 거의 자지 못할 정도로 흥분했었다. 아직 새파란 나이였지만 이제야말로 정말 세상이 바뀌는구나 싶었다. 이제 나도, 허울만이 아닌 ‘민주공화국’에서 살아가는구나 싶었다. 민주주의가, 철이 들고나서 이 땅에서 단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민주주의 사회라는 곳에서 숨을 쉬는구나, 싶었다. 그런 흥분과 자부로 밤을 거의 샜던 기억이 생생하다.

물론 너무 순진한 생각이었다. 그리고 그런 순진함은 나만의 것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87년 이후 한국의 민주주의는 완성되었다는 순진무구한 생각을 가진 일부의 사람들과, 87년 이후를 살아가면서도, 그리고 87년 이전을 경험했으면서도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그리고 그 가치를 어떻게 지켜나가야 하는지, 알지도 못하고 관심조차 없는 다수의 사람들이 이 땅을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노무현의 5년이 지나고나서야 알게 되었다. 그런 면에서 나에게 지난 15년여는, 한국이라는 사회를 이루는 사람들의 가치관 속에 민주주의라는 가치가 얼마나 빈약한 것인지를 확인하는 세월이었다. 그리고 2017년 5월,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 결과를 낳은 선거에서 다시 한 번 그 사실을 확인한다.

그래서 15년 전만큼 흥분하지 못하며, 15년 전만큼 기대하지 못한다. 문재인이 제 아무리 철저한 민주주의자라 하더라도 사회의 다수가 민주주의자가 아닌 사회에서 그가 이룰 수 있는 일들에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혹자는, 그래도 문재인이 당선되는 사회 아니냐고 말할지 모르지만, 압도적 다수가 민주주의에 대한 나름의 신념과 가치를 지닌 사회라면 이번 선거의 결과도, 1위는 그대로라 하더라도 매우 다른 것이었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여전히 갈 길은 너무 멀어서, 얼마를 더 가야할지도 모를 정도이다.

그러나 비관만 하고 푸념만 한다고 세상은 달라지지도 나아지지도 않는다. 그리고 분명한 것은, 그래도 한국은 다시 한 번 민주주의자인 대통령을 가지게 되었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나는 이번 대통령의 성공을 간절하게 빈다. 그가, 민주주의자로서의 그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기를 바란다. 그렇게 해서 다음에도 또 다른 민주주의자가, 그리고 그 다음에도, 그리고 언젠가는 민주주의자가 아닌 이는 이 땅에서는 정치조차 못하는 그런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2017년 5월 9일, 우리는 마침내 그 출발선에 섰다.

Advertisements
民主主義를 위하여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