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것들

짧게라도 뭔가를 하나 쓰고 나면, 그로 인해 머리가 가득찬 기분을 조금 덜어버리고 싶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가끔은, 완성하고나서도 계속 글의 대상이 머리 속을 떠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계속 밀어붙여서 더 긴 글을, 혹은 더 나은 글을 만들어야 할텐데, 그 기분만 간직하다가 생활에 떠밀려 어느샌가 그 동력을 잃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Advertisements
아쉬운 것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