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는 글

얼마나 계신지 모를 구독자들께 알립니다.

블로그를 방치한 지 한달이 넘습니다. 그간 저는 미투데이와 Tumblr에 꾸준히 흔적을 남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분간은 계속 이런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블로그를 완전히 정리하거나, 혹은 포기할 생각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여유 –시간적인 것이라기보다는 심리적인– 가 생겨서, 조금 긴 글이 나오면, 그것은 이 공간에 저장할 생각입니다. 그러나 사소한 일상의 잡담들이나, 취미의 수준조차도 되지 못하는 사진들로 이곳을 채우는 것은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저는, 블로그를 통해서 용돈을 벌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무언가 대단한 것을 이루려는 욕심을 가지고 있지도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공간을 여러 해에 걸쳐서 유지해 오고, 또 유지해 나가려는 것은, 기본적으로 이러한 행위가 즐겁고, 또 어떻게든 세상을 향해 ‘말’을 하고 싶은 욕구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욕구가 없어지지 않는 한, 즐거움이 괴로움이 되지 않는 한 제 ‘말’은, 그 형태가 어찌 되든 계속 될 것입니다. 이것 하나만은, 확고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추측컨대 이 블로그의 구독자 분들은 소수일 것이고, 또 저의 행적(?)을 잘 알고 계실 것이기에 굳이 이런 알림글을 쓰지 않아도 되리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떤 경우에나 예외는 있을테고, 또 그보다도 저 스스로 이렇게 획을 긋고 동서남북을 정리하려는 의도로 이런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사소한 저의 흔적들로 통하는 링크를 알려드리고 글을 끝내겠습니다.

Homepage / me2day / Tumblr / Twitter

Advertisements
알리는 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