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반년을 서울에서 지냈다. 그 동안 하루라도 빨리 서울을 떠나고 싶었다. 몸은 편했지만 마음이 불편했기 때문이다.

떠나와서 두어달, 가끔씩 문득 서울에서의 반년이 그립다. 더도 덜도 말고 딱 그만큼만 말이다.

Advertisements
문득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