雑談 2008년 3월 16일

  • 쓸 말이 없다는 것은, 생각이 없다는 말과 통할까? 무언가를 뱉어 내는 일이 참으로 어려운 일임을 새삼 생각한다. 그러나 동시에 또 얼마나 많은 배설들이 넘치는 세상인가. 2008-03-16 23:36:40

이 글은 camino님의 2008년 3월 1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Advertisements
雑談 2008년 3월 16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