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절망

산소캔 (via 핏빛 화성 하늘 아래)

저 물건을 보고 절망을 느끼는 것은 나 뿐인가. 신선한 공기를 위해서도 돈을 지불하지 않으면 안되는 세상이 이리도 빨리 되었다는 말인가. 대체 우리는 무슨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을까. 익숙한 절망이지만, 오늘따라 너무도 쓸쓸하다.

Advertisements
익숙한 절망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