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ubscribe

오래도록 구독해 오던 어떤 블로그에 대한 구독을 그만둘 생각을 어제 했다. 내가 거기에 있다고 믿었던 것이 실은 없는 것일지도 모르고, 게다가 그것을 앞으로 기대하기도 어려울지 모르겠다는 느낌을, 새로 업데이트된 글을 읽으며 받았기 때문이었다.

구독하던 블로그를 리스트로부터 지우는 행위는 결코 유쾌한 일이 아니다. 다른 이들은 어떠한지 알 길이 없으나 나의 경우 특정의 블로그에 대한 구독은, 매우 큰 공감이나 감동을 동반하는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그에 대한 구독을 멈춘다는 것은 과거의 어느 시점에 내가 얻었던 공감, 혹은 감동이 단순한 착각에 불과했을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새로이 인식하지 않을 수 없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unsubscrib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